Cloud2012.03.21 17:15


얼마전 인텔이 새로운 서버용 CPU인 E5를 출시 했습니다. 네할렘 출시 이후 인텔은 CPU시장에서 독보적인 점유율을 가지고 계속해서 시장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혹자는 모바일 디바이스 600개당 1개의 서버가 필요하다고 하며 때문에 인텔 CPU가 탑재된 서버의 출하량을 줄지 않고 계속 성장할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여러 벤더들이 클라우드 수혜를 보고 있지만 진정 인텔이 클라우드 시대의 최대 수혜기업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지난 2004년 이후로 AMD와 Intel은 CPU Clock경쟁에서 코어경쟁으로 옮기며 듀얼코어 그리고 쿼드코어 이제는 크게 하나는 저젼력 또는 전력당 성능으로 다른 하나는 CPU에 부가적인 기능들을 넣는것으로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마치 자동차가 속도 경쟁을 하다가 이제는 내장, 디자인, 편의성, 안전 등등으로 발전하는 것과 비슷한 맥락입니다.

이번도 몇가지 큰 기능개선이 있는데 기존의 AES-NI, TXT를 보강하면서 보안분야 더욱 강화하였고 아키텍쳐 상으로는 I/O를 담당하는 컨트롤러를 이제는 CPU안으로 끌어 드리면서 I/O에 따른 병목을 줄이는 것으로 발전하였습니다.

CPU변화에 대해서는 여러 매체들이 다루었기 때문에 쉽게 자료를 찾으실수 있을거 같아서 더이상 언급하지는 않겠지만 각 서버 벤더의 제품들이 스펙적으로 약간씩 변화가 있어서 몇자 적었습니다. 


각 서버 벤더별 트렌드

CPU의 성능과 기능은 지난 몇년동안 계속해서 발전을 했는데 가장 느린부분은 I/O 였습니다. 빅데이터니 클라우드니 모바일이니 하면서 처리해야할 데이터의 절대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반면에 디스크I/O 네트워크 I/O 병목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고 이것은 곳 변화를 의미 합니다. 현재 이러한 문제로 변화가 가속화 될것으로 보는데 이번에 인텔이 새로운 CPU출시와 함께 가장 주목받는 변화중에 하나가 I/O의 변화이며 빠른 CPU 그리고 느린 HDD와 네트워크의 간극을 줄이기 위한 대안입니다.

1. NIC 변화
지난 1년동안 1Gb 시장에서 10Gb시장으로 네트웍 환경이 변해가고 있음을 크게 느끼고 있습니다. 이에 고객들이 별도로 10Gb NIC를 구매해서 PCI슬롯에 탑재 해야 했으나 이제는 고객이 1Gb * 4 포트 또는 10Gb *2포트로 선택하여 탑재 할수 있는 형태로 발전을 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10Gb으로 옮겨 가겠지만 현재는 과도기적인 상황입니다. 언제쯤 10Gb환경으로 완벽이 넘어 갈수 있을까요 ?
10Gb을 가상화 해서 여러개의 가상포트로 나누어 쓰는 기술들도 선보여서 고객들로 하여금 다양한 선택을 할수 있는 폭이 넓어 졌습니다.

<DELL 새로운 서버제품사진>

 

 

2. PCI Express + SSD/Flash Memory
개인적으로 가장 기대가 되는 부분중에 하나인 분야 입니다. 최근들어 데스크탑 가상화나 서버 가상화를 하다보면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스토리지 성능이 크게 이슈가 되고 있고 처음 인프라 설계를 할때 가장 어렵고 또 가장 많이 실패하는 부분 중에 하나입니다. 그 이유는 기존의 스토리지들은 성능을 내려면 디스크를 많이 써야 하는데 이는 곳 비용 증가와 관리비용증가를 의마합니다. 또한 추가적인 유저수 증가나 서비스 증가로 성능이 떨어질경우 상위 스토리지를 구매하거나 또는 스토리지 재구성을 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더우기 CPU의 발전에 비하면 매우 느린분야로 계속해서 간격이 벌어 지고 이러한 간극을 메꾸는 중요한 방법중에 하나로 스토리지 캐시 메모리 증설, SSD활용에서 이제는 서버에서 SSD, Flash Memory 를 PCI슬롯에 끼워서 극단적인 IOPS성능을 내는것으로  OLTP성 업무나 가상화 업무에 적합하도록한 옵션들이 이번 신제품 서버에 발표 되었습니다.
유명한 Fusion IO 나 EMC의 VF캐시등도 이러한 시장을 보는 제품으로 향후 많은 제품들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HP 새로운 서버 제품군사진>


3. Management

서버 대수가 증가하게 되면 필연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관리입니다. 관리는 크게 대규모 서버팜을 관리하기 위한 툴이나 방법, 개별서버를 운영자가 쉽게 관리할수 있는 부가장치들 그리고 외부 소프트웨어들과 연동하는 부분들로 나누어 집니다. 대부분은 서버관리를 위한 별도의 Card를 제공하는데요 이것을 통해서 원격지에서 접속을 하거나 관련정보를 중앙관리툴에 제공하는 역할들을 하게 됩니다. 점차 서버들이 늘어남에 따라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서 좀더 쉽고 직관적이게 발전하고 있으며 관리자 한명당 수백대의 서버를 관리하던것에서 수천대로 관리가 가능하게 하고 수작업으로 관리 하던것들을 자동화를 통해서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는 것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IBM서버사진>




그외 인텔의 E5의 재미있는 initiative중에 하나는 HTA(High Temperature Ambient) 를 통해서 좀더 높은 온도에서도 서버를 작동할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현재 데이타센터와 관련한 가장 큰 이슈는 전력인데요… 데이타센터내에서 차지하는 전력의 대부분이 서버 그리고 쿨링에 들어가는 전기 입니다. 데이타센터에 가보면 여름에는 추울정도로 온도가 낮은데요 보통 약 15~20도 사이에 맞추어 놓고 데이타센터를 운영합니다. 즉 전력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둘중에 하나… 데이타센터 냉각 비용을 줄이거나 서버를 높은온도에게 운영하면 됩니다. 하지만 서버온도를 높이게 되면 서버의 팬들이 돌면서 전기사용이 늘어나고 장애발생율이 높아지기 때문에 오죽하면 페이스북이 데이타센터를 북극근처에 지을 정도니 데이터센터의 온도는 그만큼 민감한 문제 입니다.


만약 서버 온도를 35~40도 까지 올려서 운영이 가능하다면 서버 자체에서 소모되는 전기도 전기이지만 데이타센터 쿨링에 소모되는 상당한 전력이 감소하게 됩니다 그래서 인텔은 높은 온도에서도 서버가 잘 작동하도록 하자 라는 것을 목적으로 여러 서버벤더와 협력해서 보드설계, 데이타센터 컬설팅및 구축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만약 제대로 적용이 된다면 사막에도 데이타센터를 짓거나 혹은 상당히 따뜻한 지역에서도 데이터센터를 운영할수 있을겁니다.

<페북이 북극에 세운다는 데이타센터>


http://www.nodeju.com/15659/facebook-builds-data-center-under-north-pole.html


올해는 그동안 많이들 이야기 했던 10Gb, SSD등이 더욱더 성큼 다가오는 한해가 아니가 합니다. 그만큼 서버가 처리해야하 데이타와 이슈들이 많다는 이야기이겠지요. 과연 올해 각사가 내놓은 제품들은 어떤 성과가 나올것이며 또 내년에는 어떠한 기술들이 시장에 출현할지 기대를 더욱 하게 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ugandajo
낙서장2009.04.11 12:09
2009년 4월 6일 삼성동 파크하얏트







 


델, 14종의 새로운 서버 및 솔루션 대거 출시로 기업 컴퓨팅 시장 선도


- 새로운 블레이드, 서버 및 워크스테이션 제품 출시. 성능과 디자인, 에너지 효율 표준 수립


- 단순화된 관리, 업계 선도적 가상화, 혁신적 디자인


- 새로운 관리 솔루션과 서비스 통해 IT 관리 비용 및 복잡성 감소.


(2009년 4월 6일) 세계 선두 IT 기업인 델의 한국법인 델 인터내셔널㈜(www.dell.co.kr 대표 김진수, 이하 델코리아)은 고객들의 경제적 어려움의 해결책 제시로 IT 라이프사이클의 효율성을 강화하고, 귀중한 자원인 인력과 시간, 비용 등을 절약해주는 14종의 제품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소개했다. 혁신적인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차세대 서버 및 스토리지 제품의 결합을 통해 고객들에게 비용 절감과 효율성 향상을 제공한다.


IDC의 엔터프라이즈 플랫폼 및 데이터센터 트랜드 담당 부사장인 미셸 베일리(Michelle Bailey)는 “데이터센터 운영에는 기술 라이프사이클 안에, 인력, 시간, 비용 등 전반적인 운영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전체론적 견해가 필요하다.” 라며, “델은 포토폴리오 전반에 고객의 편리와 IT 인프라 단순화를 위해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기술들을 통합하고 적용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라고 말했다.


차세대 인텔 제온® 프로세서 기반의 새로운 파워에지(PowerEdge) 서버 및 프리시젼(Precision) 워크스테이션은 고객들의 IT 인프라를 극대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놀라운 성능, 이례적인 관리 능력, 저발열을 선사한다.


서버 & 솔루션


> 새로운 파워에지 제품군은 최적의 가상화, 시스템 관리, 유용성을 제공하게 되며, 특히 파워에지 R710 제품은 업계 최고의 와트 당 성능을 제공한다¹. 새로운 파워에지 서버 전체 제품군에는 싱글 액세스 포인트를 통해 통합된 관리능력을 제공하는 새로운 델 라이프사이클 컨트롤러(Dell Lifecycle Controller)가 내장된다.


> M시리즈 블레이드 아키텍처는 구입 비용을 27% 절감시켜 주며, HP c-클래스 대비 5년 간 운용자의 총 소유비용(TCO)의 17%를 절감시킨다².


> 델은 시만텍의 알티리스(Altiris)로 가동되는 IT 환경 관리 시스템을 단일 콘솔에 통합시킨, 델 매니지먼트 콘솔(DMC)도 함께 출시하였다. 델의 표준형, 개방형 관리 방식에는 세계 수준의 시스템 관리 솔루션들이 통합되어 있다. DMC는 시스템 관리의 수동 공정을 줄이거나 없애줌으로써, 절감된 시간과 비용을 보다 전략적 기술 용도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 데이터센터 컨설팅은 데이터센터의 성능을 향상하고 고객의 비용을 절감시켜 준다. 서버 가상화 및 스토리지/백업 최적화를 통해 데이터센터 하드웨어 비용을 절감시켜 줄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한다. 다양한 도구와 기술을 통해 구체적이며 측정 가능한 결과를 단기간에 제공한다.


> 새로운 시스템 관리 컨설팅(Systems Management Consulting)은 서버 프로비저닝, 가용성 모니터링 및 관리를 통해 장비 노후로부터 생기는 데이터센터 환경을 보호해 준다.


워크스테이션


> 새로이 선보이는 델 프리시젼(Dell Precision) T7500, T5500, T3500 타워형 워크스테이션은 인텔 제온 5500 CPU와 DDR3 메모리를 탑재하여 엔지니어링,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생명과학 업계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제품들이다. 이들 신규 워크스테이션의 최상급 구성은 에너지스타 5.0 인증을 획득했다.


스토리지


> 델은 새로운 이퀄로직(EqualLogic) PS6000 스토리지 어레이 제품들도 함께 발표했다. 이 신제품들은 이전 세대보다 향상된 성능, 강화된 가상화 능력, 더욱 높은 가치를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기업들이 기존 투자를 유지 및 확장하는데 도움을 주는 PS6000 시리즈는, 기존 이퀄로직 SAN에 유연하게 통합되어 가상화된 스토리 풀을 형성한다. 델은 10PB 이상의 SAN 스토리지가 될 수 있는 수십 개의 PS 시리즈 그룹의 성능 및 결과를 감시하는 중앙집중형 대시보드(dashboard), SAN HQ (SAN 헤드쿼터스)를 선보인다. SAN HQ는 추가 비용 없이 지원 협약을 통해 모든 이퀄로직 고객들이 이용 가능하다.


델코리아의 김진수 대표는 “그 어느 때보다, 대기업 CIO 및 IT 의사결정자들은 예산을 삭감하면서 기술 혁신을 계속해서 추구해야 하는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라며 “델의 새로운 제품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는 놀라운 성능과 높은 가치를 제공하는 세계 수준의 가산화 성능, 임베디드 관리 및 스토리지 솔루션을 통해 데이터센터의 비용 및 복잡성을 감소시켜 줄 수 있다.”고 전했다.


델코리아의 서버와 스토리지를 담당하고 있는 조동규 차장은 “엔터프라이즈 시장 외에도 교육, 헬스케어부터 정부에 이르기까지 공공 분야 고객들은 갈수록 엄격해지는 보안, 규정준수, 환경 규제를 충실히 따르는 동시에 비용을 절감해야 하는 공통된 문제점을 안고있다.”며 “델의 개방형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제품 포트폴리오는 이러한 고객들이 다양한 벤더들의 여러 기술들을 매끄럽고 쉽게 통합할 수 있게 해 주며 그 결과, 비용을 절감은 물론,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델 소개


델(NASDAQ: DELL)은 정보기술 및 인프라 네트워크 구축에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포춘 매거진은 2005년 델을 미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기업 1위로 또한 전세계에서 존경 받는 기업 3위로 선정한바 있다. 델코리아는 현재 PC, 노트북, 워크스테이션,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스위치, 프린터를 판매하고 있다. 자세한 기업 및 제품 정보는 www.dell.co.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 #


¹ 델 연구소에서 3월에 시행한 SPECpower_ssj2008 벤치마크 테스트 기준. 델과 다른 벤더들의 제품 비교. SPEC과 SPECpower_ssj 벤치마크 명칭은 Standard Performance Evaluation Corporation의 등록 상표이다.

² 프린시플드 테크놀로지스(Principled Technologies) 보고서 “델, HP, IBM 블레이드 솔루션의 총소유비용(TCO)” 기준. TCO에는 하드웨어, 지원, 관리 소프트웨어, 입출력 가상화, 전력, 냉각, 네트워크 포트, 데이터센터 공간이 포함된다.
신고
Posted by uganda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