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스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07 네이버의 몰락 ? 네이버에 없는 세가지... (8)
Marketing2010.02.07 22:25

2009년도 네이버 1조 매출 달성 !!  2010년도 올해 경기가 풀리면서 네이버가 더욱 설장 할 것으로 보는 긍정적인 시각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와는 상반되게 네이버에 대해서 우려의 시각도 일부 있습니다.

이미 한겨레에서 이부분에 대해 언급을 한 기사가 지난 2009년 11월에 나왔습니다.

흔들리는 NHN ‘삼각 파고’ 넘을까 : 구본권기자
http://www.hani.co.kr/arti/economy/it/387885.html

이기사에서 네이버 검색 점유율 하락, 해외 사업의 부진 그리고 여전히 높은 게임(보드게임)을 예로 들고 있습니다.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들 이었는데 이미 기사에서 다 썼네요... T.T)

저는 여기에 몇가지를 더하고 싶은데요...



1) 전문 블로거가 네이버에 없다...


네이버의 블로그와 까페를 통해서 많은 유저를 네이버에 묶어 놓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덕분에 광고 노출이라든가 다양한 유저들의 컨텐츠를 검색을 통해 통합해서 지식인과 더불어 검색을 활성화 하는 계기가 되었고 먼저 카페를 시작한 다음이 주저주저하는 동안 막강한 유저 컨텐츠를 바탕으로 역전을 할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지금 블로그와 개인 미디어가 더 발전하는 상황에서 네이버 블로그는 그냥 초보들의 놀이터(?)정도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파워 블로거 중에서 네이버 블로그를 쓰는 사람은 한명도 못봤습니다. 모두가 티스토리 혹은 워드프레스, 텍스트큐브, 이글루스 등으로 이동하였으며 이러한 현상은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네이버의 근간을 바꿀수 있는 잠재 요소가 될것입니다. 특히 티스토리 당시에만 해도 다음이미지를 전혀 내지 않던 다음이 티스토리와 다음뷰를 연동하였고 블로거들은 다음의 차세대 전략의 한 축으로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2) 트위터와 같은 SNS가 네이버에 없다.


물론 네이버에도 me2day가 있습니다. 하지만 영향력있는 연예인들 위주로 되어 있지 여론을 형성하거나 이끌수 있는 정도의 영향력은 없습니다. 몇몇 인기 연예인들만의 SNS일뿐이지 더이상의 발전과 비젼은 없어 보입니다. 멋진 UI, 유명한 인기인, 네이버의 막강한 기능들... 모두 좋습니다 하지만 네이버라는 울타리라면 성장은 없을 것으로 봅니다. 트위터라는 새로운 플랫폼은 중요 핵심만 있고 모든 기능은 3rd party 업체들이나 개발자들에게 풀었습니다. 트위터 자체가 무서운것이 아니라 잠재되어 있는 무한한 개방성이 더욱 두려운 것입니다.


네이버는 트위터의 가장 기본인 개방과 소통 이라는 큰 움직임을 여전히 네이버 중심의 소통과 개방을 이끌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향후 트위터 이후에 새로운 SNS가 또 출현 할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것은 새로운 서비스의 기능이 아니라 개방과 소통에 맞는 플랫폼을 어떻게 구현할것인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3) 스마트폰에 네이버는 없다...

 

최근 네이버가 스마트폰을 위한 네이버 서비스를 새롭게 정비 했습니다 그러나 크게 기대했던 저로서는 아쉬움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맞는 획기적인 서비스라기 보다는 기존의 서비스들을 그냥 묶어서 출시하는 수준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얼마나 많은 분들의 스마트 폰에 설치 하였으면 얼마나 자주 사용되고 있는지 생각해 보시면 이제는 네이버가 단순히 야후, 구글, 다음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에서의 경쟁은 개인개발자, 컨텐츠 제공자, 그외 3rd party 서비스 업체들과 다양하게 경쟁을 해야 합니다. 참고로 제가 스마트 폰에서 제일 많이 쓰느 것이 m.boxweb.net 입니다. 전쟁으로 따지면 전선이 너무 다양해 져서 이제는 게릴라 전에 되는게 아닌가 합니다. 물론 모든 사용자가 스마트폰으로 인터넷을 접속하는 세상은 아직 멀었습니다. 당분간은 PC에서 접속하는 유져가 훨씬 훨씬~~ 더 많은 테니까요... 하지만 변화하는 환경에서는 기존의 기득권을 제대로 활용할수 없을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면에서 네이버는 더 빠르게, 더 다양하게 움직여야 합니다.

<박스웹 캡쳐화면>
네이버는 그동안 정보와 자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서 그 막강한 힘을 바탕으로 성장해 왔습니다 그러나 블로거들의 이탈과 함께 새로운 SNS의 등장, 스마트폰의 활성화 등은 네이버의 정보력을 무력화 하고 있습니다. 시시각각 변하는 새로운 정보와 깊이 있는 정보를 토대로 경쟁하는 상황에서는 과거의 자료 외에는 네이버에서 쓸 정보가 없어 보입니다. 새로운 컨텐츠를 만들어 내는 블로거와 네티즌들의 시각으로 볼때 네이버는 욕심장이로 밖에 비쳐지지 않기 때문이고 거대한 속도 느린 공룡처럼 보입니다.

새로운 시대는 모두들 개방과 공유를 가치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네이버가 기존의 자기 기득권을 내려놓고 새로운 플랫폼을 내놓지 못한다면 지금까지의 경쟁은 아무 의미가 없을수도 있습니다. 구글의 부진, 야후의 부진이 미래의 네이버를 담보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2009년도 시작과 함께 뉴스캐스트를 통해 뉴스를 개방 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위기 모면을 위한 수동적인 개편이었을 뿐입니다. (마치 다크스웜을 수비에 쓴것과 같다고나 할까요 ?) 싸이월드가 도토리에 안주하는 순간 그냥 국내용으로 머물렀고 네이버 역시 지금의 블로그 수와 까페 수에 연연해 한다면 앞으로의 미래를 없습니다. 성공적인 한국의 인터넷 대표 주자로 앞으로 더욱 할일이 많이 남아 있기에 네이버에 대한 기대가 저만의 기대는 아닐것입니다.


한국의 대표 인터넷 업체로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글로벌 서비스를 네이버가 한번 힛트 쳐줬으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