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2013.02.14 23:13

오늘 발렌타인데이인데 초컬릿 많이 받으셨는지요 ? 결혼생활 10년이 넘어가면서 조금은 무덤덤 해지기도 하는데 오늘 마침 남녀에 대한 강연이 있어서 소개해 드립니다. 남녀에 관한 고민이나 연구는 아마도 IT의 역사보다도 더 길고 또 인류 역사상 가장 해결하기 힘든 문제이며 또한 누구나 가지고 있는 가장 중요한 문제기도 합니다. 강연을 들어보니 가장 작은 시작부터 하면 된다는데 고마워요… 사랑해요… 라는 단어가 정말 쉬울 것 같으면서도 개인적으로 참 어려운 단어입니다. 오늘 혹시 초컬릿을 못 받으신 분이 계신다면 강연을 듣고 힘내서 314일을 기대해 보시기 바랍니다.

스마트한 연애를 위한 남여 탐구시간 - 김미경

Youtube Link : http://goo.gl/Fh9Jh



놀던 여자가 잘 되는 이유 : 감수성으로 소통하라 - 김창옥 서울여대 교수

Youtube link : http://goo.gl/UJq4H


 

 

·        VMware Virsto 인수

이번주 VMware Sales Kick Off가 한창인 가운데 지난 11일 스토리지 하이퍼바이져를 솔루션으로 가지고 있는 Virsto라는 회사를 VMware가 인수 했습니다. Software Defined Data센터의 한 영역인 Software Defined Storage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스토리지 가상화를 hypervisor와 연동해 스토리지 티어링을 구현, 빠른 IOPS와 스토리지 비용 절감 등등이 가능한 회사입니다. 즉 가상화 풀에 스토리지를 연결하면 Virsto로 인해서 스토리지 성능에 맞는 티어링이 작동을 하여 빠른 VM은 빠른 스토리지로 일반적인 VM은 느린 스토리지로 티어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이미 비슷한 솔루션들이 있지만 대부분은 벤더의 스토리지 내부에서만 일어나거나 또는 외부의 별도의 어플라이언스를 통해서 일어나지만 Virsto는 그런 것들이 필요 없는 것이죠... 제가 보기에는 이미 Storage VMotion이 발표 되었을 때에 이미 이러한 기술에 대한 비젼이 있었을 것으로 보았고, 작년 VMworld 에서 추가적인 기술소개가 있을 것으로 봤지만 SDN회사인 Nicira이야기와 License이야기로 조금 늦어졌습니다. 그리고 Virsto의 기술수준이나 구현이 워낙 좋아서 바로 인수한게 아닌가 합니다. 다음 버젼의 vSphere를 기대해 봅니다.

 

기술이야기가 약간은 어려울수도 있지만 아래의 동영상을 보시면 조금은 이해가 되실것입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Youtube에서 Virsto로 검색하시면 많은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VMware Virsto인수 내용

http://ir.vmware.com/releasedetail.cfm?ReleaseID=739457

Virsto Storage Hypervisor :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WVb3XXUHwx4

 


 

 

 

·        , 상장 폐지…궁극적인 목표는 ‘IBM 화’

디퍼스 도안구 기자http://deepers.net/archives/2665

최근에 델의 상장 폐지에 관련하여 여러 가지 기사들이 나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도안구 기자님의 글이 조금은 길지만 나름 현재의 상황을 잘 표현하고 왜 현재 델이 왜 어려움을 겪고 있는가에 대해서 다각도로 잘 써주신것 같습니다.

 


 

여기에 제가 경험한 몇 가지를 적어 봅니다.

 

델이 놓친 네가지...

 

1) 스토리지를 놓치다

2000년 초반에 델은 x86서버 시장에 들어 온지 얼마 안된 새로운 강자 였습니다. 막 서버의 점유율이 올라가고 이 와중에 스토리지를 팔기 위해 처음에는 Netapp OEM을 그리고 나중엔 미드레인지 스토리지 시장을 진입하기 위해 EMC 10 OEM 계약을 맺고 DELL|EMC모델을 판매합니다. 스토리지 시장보다는 서버 시장이 훨씬 크고 서버만 해도 마진이 좋고 해야 할 것이 많아 스토리지는 OEM으로 하고 서버에 집중하게 됩니다. 이때 현재의 델이 있게한 Poweredge 1750, 1850, 2950 모델이 탄생했고 나름 엄청난 성과를 거두었지만 2008년부터 가상화 도입 그리고 스토리지 시장이 커지면서 뒤늦게 중대성을 파악하고 이퀄로직을 비롯해 여러 스토리지 회사를 인수 했지만 이미 경쟁이 심화된 가운데 전문 스토리지 업체와 경쟁하기는 버거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2) 개인시장을 놓치다

2007년 마이클 델이 다시 CEO에 복귀 후 조직을 좀더 세분화 하고 고객에게 맞추는 비지니스 모델을 개발시키기 원했지만 시장을 따라가지는 못했습니다. 특히나 그 동안 델이 강세인 기업용 PC분야 보다는 개인용 노트북 시장이 활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재미있는것은 기업용 노트북의 시장은 약 1년 반정도 만에 신모델이 나오지만 개이용 노트북은 6개월 단위로 신제품을 빵빵 터트려 줘야 하는데 이 흐름을 따라가지 못해 경쟁사들은 새로운 CPU와 디자인을 탑재한 개인용 노트북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델은 여전히 투박한 디자인으로 노트북 시장에 나서니 그리 좋은 결과를 못 얻고 HP PC시장에서 밀리게 됩니다 이는 곧 이후 에이서나 레노버에도 밀리게 됩니다.

 

3) 솔루션을 놓치다

델이 90년대 중반에 메모리파동을 겪으면서 SCM에 집중적인 투자와 개발로 경쟁사는 따라오지 못할 만큼의 가격경쟁력 을 갑니다. 견적에서 제조 그리고 배송까지 하나의 체인으로 연결된 SCM은 재고를 최소화 하고 고객이 주문하면 바로 만들어 파는 능력 하나는 최고 였습니다. 경쟁사는 만들고 나서 고객이 주문하면 판매, 배달하는 것과는 완전 다른 비지니스 모델이었고 다이렉트 비지니스 모델과 SCM은 델을 글로벌 1 PC업체로 만들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기업에서는 솔루션중심으로 그리고 개인시장에서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OS, 모바일의 발전이 단순 하드웨어만 조립해서 생산 판매하는 델에게 변신의 시간조차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IBM이 서비스 회사 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동시에 솔루션 회사로서 IBM만이 가져가는 기술 경쟁력 또한 무시할 수 없습니다. OS, DB, Middle ware, Main Frame, Unix, 서비스 등등 실제로 어느 것하나 빠지지 않는 것이 IBM입니다. 엔드투엔드 라고 하지만 IBM처럼 실제로 구현이 가능한 회사는 많지 않습니다.

 

4) 파트너를 놓치다

마이클델의 다이렉트 모델은 신화에 가까울 만큼 성공을 했고 MBA를 배우는 사람들에게는 필수가 될만큼 SCM Direct Business모델은 승승 장구 했습니다. 적어도 미국시장이 전세계 IT를 주름잡던 시절은 가능 했습니다만 하드웨어 중심에서 솔루션을 넘어가고 유럽이나 아시아처럼 다문화 다언어 세계에서는 다이렉트 모델로 커버하는게 효과적이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마이클델이 다시 복귀하고 나서 종교처럼 모시던 다이렉트 모델에서 채널모델로 전환을 시작했지만 원하는 것처럼 다이렉트모델과 채널모델로 전환하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다이렉트 중심의 모든 프로세스에서 채널중심의 프로세스로 쉽게 바뀌지 않는데다가 어차피 잘하는 파트너들은 이미 다른 회사 벤더들을 취급하고 있어서 고객들이 찾기 전에는 본인들에게 마진을 많이 주는 벤더 제품을 취급하기에 마진을 많이 손해 볼 수 밖에 없습니다.

 

현재 굳건히 남아서 시장을 리드하고 있는 회사들을 볼면 단순 상장폐지냐 아니냐 모바일이냐 아니냐가 아니라 결국 IT회사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여 시장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지 않으면 아무리 성공가도를 달리는 회사라 하더라도 오랜 시간 장수가기가 쉽지 않을것 같습니다. 델의 상장폐지와 변화 그리고 다른 방식으로 변화하려고 하는 HP가 어떻게 변화 할지 기대되고 좋은 결실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lou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8  (0) 2013.02.28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7  (0) 2013.02.18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6  (0) 2013.02.14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5  (0) 2013.02.06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4  (0) 2013.02.05
내 마음대로 클라우드 23  (0) 2013.02.04
Posted by ugandajo
Marketing2010.05.23 23:54

 
마케팅 일을 하다보면 여러 Agency를 만나게 됩니다. EVENT, PR, GIFT 등등은 기본 만나고 특정 분야에만 집중하는 Agency도 만납니다. 그동안의 경험에 바탕을 두고 생각해보면 여러 종류의 다양한 일을 하지만 크게 두가지로 유형의 Agency를 경험 하게 됩니다. 뭐든지 잘할수 있으니 시켜만 주십시오 라는 막무가내형과 시기 적절한 타이밍에 유행을 따라 다양하게 제안하는 제안형으로 나눌수 있습니다.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seven13avenue/2787535909/
Agency와 클라이언트는 이어달리기 ?


뭐든지 시켜만 주십시요


첫번째 유형은 제일 많이 보는 유형이기도 하며 저의 모습이 투영된 모습이기도 합니다 또는 신입사원시절의 전형적인 모습니다. 열정은 있으나 분위기 파악 못하고 그냥 열심히만 하겠다고 합니다 그러나 고민해봐야 할것이 기업이 Agency를 쓰는 대부분의 이유는 본인이 전문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조언을 받아서 하거나 또는 바쁘기 때문에 일을 분담했으면 하는 이유일 것입니다. 


첫번째 유형과 일을 해보면 가끔 해야할일을 차근차근 하나둘 일일이 다 가르쳐 주어야 하거나 업계 평균 정도의 전문성밖에 없어서 일이 제대로 굴러 가는지 잘되고 있는지 알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리고 꼭 문제가 발생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그냥 평균적인 Agency 수준을 벗어나지 못합니다.


같이 일하고 싶은 A Agency

실예로 A라는 Agency와 얼마전에 같이 이벤트를 했습니다. 일반적인 수준의 이벤트를 요청드렸는데 단순한 견적이 아니라 사전에 주의 해야할것 예상되는 일들을 미리 다 짚어 주셨습니다 예산에 맞춘 계획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옵션들까지 다 제안해 주셨으며 그리고 장소에 대해서도 사전에 사진촬영을 다 해오셔서 그 장소에 가지 않고도 예상되는 분위기와 장단점을 모두 파악할수 있었습니다 저로서는 장소에 대한 막연한 정보를 구체화 할수 있었으며 제가 직접 가지 않고도 상황을 파악할수 있어서 시간을 절약할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Agency에서 알아서 이벤트 행사 당일에 인원이 부족할거 같아 도우미도 미리 준비 하실정도로 치밀하고 고객을 잘 배려하는 Agency였습니다.
 

또다른 예는 B라는 Agency는 항상 계절에 맞게 그리고 유행에 맞추어서 다양한 제안을 해옵니다. 물론 제안에 따라서 모든것을 할수는 없습니다. 마케팅 예산이라는 것이 늘 계획에 따라서 움직이고 우선순위가 있기 때문에 때로는 금액이 안맞아서 또는 시기가 안맞아서 할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에도 B라는 Agency는 항상 시기와 유행에 맞추어 제안을 해오기 때문에 언제든지 요청을 하면 무언가 제안을 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지금과 같은 월드컵 시즌에 맞는 선물을 제안해 달라 또는 건강이 주제이니 건강에 맞는 주제로 뭔가로 준비해 달라고 하면 어김없이 늘 좋은 제안을 해옵니다. 


A,B Agency는 모두 유행을 알고 고객의 필요가 무엇인지 잘 아는 Agency였습니다. 처음에 말한바와 같이 비용을 들여서 Agency를 쓰는 이유는 그에 맞는 고객의 Needs와 고객 스스로 해결하지 못하는 무엇인가 있기 때문에 Agency를 쓰는 것입니다. 하지만 만나본 많은 Agency의 대부분은 맡겨만 주면 잘하겠다고만 하지 실제로 어떻게 뭘 잘할지 또는 일을 맡기는 고객의 Needs가 무엇인지 잘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도 회사의 Agency ?


월급을 받는 모든 샐러리맨은 어떻게 보면 회사의 Agency입니다 회사가 직접 할수 없는 뭔가가 있기 때문에 월급을 주고 직원을 고용하는 것입니다. 막연히 뭐든지 잘하겠다는 마음보다는 자기의 전문 분야를 갈고 닦아서 회사의 필요를 채워준다면 당연히 필요하고 유능한 직원이 되지 않을까요 ? 회사가 뭘 원하는지 고객의 뭘 원하는지 아는것이 어떻게 보면 성공의 지름길이라고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