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ud2012.05.03 23:20

가상화에 대한 논의가 고객의 상황에 따라 많이 틀리지만 요즘 만나는 고객들은 예전과는 다른 페러다임으로 많이 생각을 하시는거 같아서 놀랐습니다.

 

다들 클라우드시대 또는 Post-PC시대라고 해서 기존에는 회사업무를 위해서는 데스크탑유져, Wired 환경이 기본으로 제공되던것들이 점차로 노트북 또는 모바일, 이동환경, Wireless 환경으로 넘어 가면서 오히려 최근에는 노트북환경이나 Wirless환경이 기본이 되고 데스크탑이나 Wired 환경을 제공하는것이 오히려 예외적인 상황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즉 미디어에서 많은 논의가 되고 있는 스마트워크 환경이 기본이 되고 전통적인 환경이 예외적인 상황인 된다는 것입니다.

 

 

<영화 매트릭스 : 어느게 현실이고 어느게 가상인지 마구 헷갈렸던 영화. 이제는 가상서버인지 물리적서버인지 보다는 원하는 서비스가 중심이 되는 가상화가 기본이 될것이다>

 

서버 가상화에서도 이러한 변화된 정책을 가져가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Physical Server를 기본으로 제공환경에서는 가상화 도입에 따라서 가상화가 예외적인 상황이 되고 있었는데 한발 앞서서 아예 가상화를 기본으로 하고 물리적 서버를 필요로 하는 경우를 예외적인 경우로 하여 특별히 물리적인 서버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서 리포트를 하고 관리자나 부서장 승인에 따라 물리적인 서버를 도입하게 되는 경우 입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유닉스 서버들을 x86으로 마이그레이션 하면서 가능한 x86으로 이전을 하되 이때 가상화를 도입하여 전체적인 서버 활용율을 높이고 아예 프로세스나 운영 자체를 가상화를 기본으로 하는 정책으로 전향적으로 바꾸었기 때문입니다.

 

신규로 도입하는 대부분의 서비스들이 Windows나 Linux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가능하기도 하지만 아마도 물리적인 운영 기반의 정책과 가상화 기반의 정책을 동시에 혼용하면서 운영하기 보다는 가상화기반 서버가 향후 늘어날 것을 대비해서 빠르게 가상화 기반의 정책을 우선한것이 아닌가 합니다.

 

가상화 도입 초기에 겪는 많은 부분들이 가상화 기술자체 보다는 오히려 가상화와 물리적 기반의 이질적인 운영프로세스를 동시에 가져간다는 것이 운영자들에게는 큰 부담인데 앞으로 가상화 도입이 늘어나게 되면 이제는 가상화를 기본 운영으로 하고 물리적인 환경을 예외로 하는 운영전체 파라다임이 크게 바뀌지 않을까 합니다.

 

2008년도에 가상화관련 발표를 하면서 "가상화는 단순히 IT부서의 변화 뿐만 아니라 회사전체의 문화와 프로세스를 바꿀것이다" 라는 어느 IT전문가의 멘트를 인용해서 발표 했는데 이제 그 전문가의 말처럼 그러한 변화의 모습들이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ugandajo
Marketing2010.06.12 23:57

고질적인 케이스 내구성 문제와 서비스 문제가 끊이지 않는 엑스페리아...

누구도 비켜갈수 없는 걸까요 ? 제것도 케이스에 금이 슬슬 가기 시작했네요...워낙 많은 분들께서 고질적인 크랙문제를 제기 했음에도 일단 1회 무상에 2회 부터는 유상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설계상의 잘못으로 현저히 내구성이 떨어지는 제품을 만들었는데도 고객들이 비용을 내야 하는 상황이군요... 아무리 많은 사례들을 들이 밀어도 끝까지 리콜이나 사과없이 버텨서 많은 고개들로 부터 항의를 받고 있습니다.


제일 처음 발생된곳


두번째 발생된곳


가장 대중적인 크랙...

엄청나게 많은 크랙 사례들... 소니는 과연 끝까지 잡아 뗄수 있을까요 ?

"X10" 이 나왔다는데 현재와 같은 내구성과 서비스라면 아무 의미 없는 제품이고 성공하지 못할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
HOW-TO2010.02.21 23:30
명절에 처가집에 갔다가 저녁에 돌아 오려는데 차가 시동이 걸리고 난뒤에 문제는 핸들 조작이 잘 안되었습니다. 마치 핸들이 덕덕 거린다고나 할까 ?? 명절이라 모든 카센타와 서비스 센타가 닫았을거 같지만 일단 보험회사 견인서비스로 전화를 했더니 일단 오일이 모두 샜는지 바닥을 보라고 하더군요...

바닥을 보니 어디서 샜는지는 모르지만 바닦에 오일이 흥건히 젖어서 이미 오일이 다 새어 나갔습니다. 견인기사분이 그러면 오일을 보충해도 아무 의미가 없는데다가 명절이라서 카센타도 모두 닫았으니 부품이 없어서 지금은 견인을 해봐도 고칠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할수없이 명절이 지나고 서비스 센타로 가기로 해서 명절은 그냥 지하철이나 차를 얻어타야 하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명절이 끝나고 일단 동네 카센타 보다는 지엠대우동부서비스센타로 가는 것이 좋겠다 싶었고 일반적인 보험회사 견인이 무료이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윈스톰을 끌기에는 전용 견인차를 쓰는게 좋을거 같아서 지엠대우출동서비스를 받았습니다.



견인된 윈스톰

일반적으로 앞축을 들어 올리것이 아니라 차체를 통해로 차량위에 올려서 견인을 합니다. 아무래도 차량에 무리를 적게주고 장거리 견인시에도 중립으로 놓고 달릴 필요가 없으니 좋겠죠...


차량을 내리는 중...

지엠대우출동서비스 : 080-728-7288 (24시간 긴급출동)

차량을 접수하고 수리를 시작해서 비용이 나왔는데요... 기본적인 파워스티어링 파이프와 배선 공임비가 약 9만원, 배터리가 간당간당했었는데 방전되서 새배터리로 교체해서 10만원 문제는 견인비 약 5만원을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보증수리기간인 60,000 Km이면 무료로 견인인데 제차는 7만3천이라서 견인비를 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견인기사분에게 보증기간 지난차량 견인시 무료냐고 문의했더니 무료라고 했던것과... 홈페이지에서 무료라고 본것갔다... 그렇지 않으면 그냥 보험에서 제공해주는 견인을 쓰지 왜 돈이드는 지엠대우서비스를 쓰느냐... 고 따졌습니다...

견인시에 견인기사로부터 견인 서류를 받았느냐는 질문에 모받았고 서류를 수리기사에게만 전달하는 것을 봤다고 했습니다. 서비스 센타에서는 확인하겠다고 하고서는 전화를 끊었습니다.

상황을 보니... 일단 무료는 보증기간내에만 제공되는게 맞는거 같구요... 홈페이지를 다시보니 긴급 출동후 경정비는 모두 보증기간이 지나도 무료로 제공해 줍니다(타이어교환은 불가) 일단 외주 견인 업체와 손발이 잘 안맞은거 같더군요...

서비스 자체는 만족스러웠습니다. 서비스센타라 그런지 설명도 잘해주시고 무었보다도 신뢰가 간다는거... 그리고 수리를 하고나니 핸들링이 무척 부드러워졌습니다.

결론은 수리비로 약 20만원만 내고 배터리교체, 파워스티어링오일파이프교환을 했습니다.

세줄 정리를 해보면...
1) 지엠대우긴급출동서비스는 080-728-7288 / 보증수리기간이내라면 서비스센터까지 견인비는 무료
2) 지엠대우서비스와 비용도 만족
3) 명절에 차고장나면 개고생.... 흑...


** 클리앙의 몇몇분들의 정보로 이전에 윈스톰 파워오일 호수에 문제가 있어서 리콜을 했던적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 해당하는 오일 누유가 혹시 리콜건인지 추가 확인을 해봤습니다.


제가 궁금했던건은...
1) 리콜 관련 수리를 안받았다면 지금이라도 무상으로 받을수 있는지...
2) 이번에 해당하는 수리가 예전에 리콜건 이었는지 ? 해당한다면 무상으로 해줘야 하는거 아닌지...

리콜과 관련한 수리를 받았는지 안받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하여 080으로 전화를 했으나 일일이 조회가 불가능 하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일단 리콜에 해당하는 차량의 소유주에게 일괄 우편으로 공지가 되었으며 정비사업소에 입고시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해당차량인지 아닌지 알수가 있다고 합니다. 해당 기간의 차라 하더라도 모두가 해당되는것은 아니기 때문에 리콜에 해당하지 않을수도 있다고 합니다. 리콜과 관련한 자세한 수리및 내역은 해당 정비사업소로 연락을 해야 한다고 해서 다시 동서울 정비사업소로 연락을 했습니다.

정비사업소에서는 위와 같은 이야기를 하며 혹시라도 리콜을 받지 않았다면 정비사업소에 해당 부품이 남아 있다면 기간이 지났어도 리콜적용을 해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내 차량이 리콜수리를 받았는지 그리고 이번수리건과 리콜이 관련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하자 자세한 내역을 알려면 정비반장님께 연락을 해야 한다고 해서 정비반장님께 연결을 해주었습니다. 정비반장님께서는 일단 차량 번호를 알려주면 조회해서 알려주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약 20분후에 연락이 왔는데요...

이미 전 주인이 리콜조치를 받았다 그리고 이번건은 위의 리콜고 관련이 없다고 해서 그냥 끝나 버렸습니다.

1) 080-728-7288 은 정말 통화하기 힘들었고 정비사업소와 전산 연결이 안되어 있어서 자세한 내용을 알기는 불가 했습니다.
2) 정비사업소도 마찬가지로 정비반 반장님외에는 정비 내역을 잘 모르는거 같습니다.
3) 리콜에도 기간이 있으나 정비 사업소에 부품이 있으면 무료로 리콜 서비스를 해준답니다. 다만 부품의 실재고 여부는 전화상으로는 힘들고 다른 정비건으로 입고할때 문의하면 된다고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ugandajo